본문바로가기

서브배경

중심내용

bg

교구성지

  • 교구안내
  • 교구성지
교구성지 관련 정보
홈페이지 http://bysd59.com/ 전화 032-836-1221
주소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 백령로254번길 66 팩스
지리좌표 북위 37°28'13.2" 동경 126°39'02.6"
찾아가는 길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배 승선
미사 안내 백령도 성당 미사시간 참조
순교신심순례지
순교신심순례지 이미지
순교신심순례지 이미지
순교신심순례지 이미지

준비중...

1846년 김대건 신부가 페레올 주교의 지시로 중국에 와 있는 파리외방전교회 소속 선교사들에게 서한을 전하기 위해 백령도에 와서 중국 어선 선주에게 서한을 주고, 순위도(巡威島)에 돌아와 관헌에게 잡히게 된 역사적 사건이 있었다.

해로를 통하여 김대건 신부의 안내로 입국에 성공한 페레올 주교는 조선에 들어올 선교사들이 국경을 넘어 육로로 들어오는 입국로가 1839년 기해박해로 앵베르 주교, 모방 신부, 샤스탕 신부가 잡혀 순교하게 되자, 김대건 신부에게 서해를 통한 선교사 입국로를 개척하게 하였던 것이다.

백령도 인근 해역에 어군의 형성으로 중국에서 모여드는 어선들을 활용하여 백령도에 잠입하고, 백령도로 안내하러 온 교우들을 만나 입국할 수 있었다. 그래서 백령도는 선교사들의 조선으로의 입국에 도움을 주는 천혜의 위장지가 되었다. 현재 백령도 인근 해안 중 중국 어선이 많이 모였던 곳으로 추정되는 곳은 관련 문헌이 없어 확실히 알 수 없지만, 구전과 주민들의 기억으로 백령도 서쪽 중화동과 연화리 근해가 선교사들이 조선 안내 교우를 만날 수 있었던 곳으로 추정하고 있다.(한종오)

1795년 중국인 선교사 주문모 신부 입국부터 1880년까지 방인 신부인 김대건 신부와 최양업 신부, 그리고 파리 외방선교회 소속 선교사 28명 중 입국시 백령도와 인연을 갖은 선교사가 19명이고, 그중 성인이 된 선교사는 7명이나 된다.

준비중1

  • ◯ ◎ 저희를 위하여 빌어주소서.

준비중2

  • ◯ ◎ 저희를 위하여 빌어주소서.